자료실

홈 자료실
[04/13 보도자료]박근혜 정부, 세월호 연대한 문화예술인에 '끈질기고 집요한 탄압' : 세월호 시국선언 예술인 최소 116명 배제 대상 확인

관리자 2018.04.13 2417

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(이하 진상조사위)가 그간 구축한 ‘블랙리스트 데이터베이스’를 통해 분석한 결과, 세월호 시국선언에 참여한 문화예술인 1,302명 중 116명이 박근혜 정부 대통령 비서실의 실제 검열·배제 피해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.
 
또한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후 박근혜 정부에 대한 여론이 악화되자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 등은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‘세월호 시국선언=반정부 투쟁’으로 규정하는 등 위법적인 강경정책을 추진했으며 음성화돼 시행되고 있는 블랙리스트를 대대적으로 강화하는 한편 관련 문화예술인들에 대한 지속적인 사찰·검열·배제 등 탄압을 해온 것으로 조사됐다.
 
한국문화예술위원회 간부들이 세월호 참사를 연상시킨다는 이유로 팝업씨어터 공연 ‘이 아이’의 공연을 조직적으로 방해했으며, 이 공연 방해 사건에 대한 내부 조사 결과보고서를 허위 작성한 사실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 조사 과정에서 새로 밝혀졌다.